[목회서신] 성실한 마음을 가꾸는 지혜 (2017 10 29)

성실한 마음을 가꾸는 지혜 저는 어릴 적에 아주 가난하게 성장했습니다. 어머님이 삯바느질을 해서 자녀들을 키우셨습니다. 지독하게 가난하게 살았습니다. 가난한 가정에서 성장하는 동안 밝은 미래가 보이지 않았습니다. 어릴 적, 제 모습은 스스로 보기에도 초라했습니다. 7살에 초등학교를 입학한 저는 늘 왜소(矮小)한 모습이었습니다. 다른 친구들보다 한 살 먼저 입학해서인지 늘 키가 작게 느껴졌습니다. 집은 가난하고 키는 작고 코는 납작한 제가 스스로 보기에도 안쓰러웠습니다. 지금도 제가 약간 불쌍...
Read More →